Taking too long? Close loading screen.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소상공인과 연결, 젊은 작가 재능 살리고 돈도 벌고

공공기관소식, 뉴스, 사회적경제소식 | 2019년 04월 29일


에이컴퍼니가 진행하는 또 다른 대표 사업으로 ‘우리가게 전담예술가’란 공공 프로젝트가 있다.

정지연 에이컴퍼니 대표는 미대를 졸업한 젊은 작가들이 작품 활동 외에도 각자의 재능을 살리며 돈도 벌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예술가와 서울시 소상공인을 연결해 가게를 돕는 모델을 구상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5년 청년 예술가와의 간담회를 위해 미나리하우스를 방문했을 때 정 대표가 직접 제안을 했고 서울시가 받아들여 이듬해부터 4년째 이어오고 있다.

예술가들은 약 4개월 동안 자신이 맡은 소상공인과 함께 가게를 살릴 수 있는 방법을 논의한다. 어떤 예술가는 전공을 살려 간판 인테리어 작업에 참여하거나 벽화를 그리고 커튼 색을 바꿔 가게 분위기를 다르게 연출하기도 한다. 포장지나 컵을 예쁘게 디자인해 상품 판매에 도움을 준 경우도 있다. 예술가들의 월급은 서울시에서 지급하고 가게는 최소한의 실 재료비만 부담한다. 에이컴퍼니는 예술가와 소상공인을 연결해 주는 등 행정 업무를 도맡으면서도 중개수수료 등으로 따로 수익을 챙기지는 않는다.

 

(이하생략)

<원문보기>

http://www.hankookilbo.com/News/Read/201904251418361100?NClass=HB

<바로가기>

 
No items fou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