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king too long? Close loading screen.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

시대적 흐름이 된 ‘사회적 가치’…”유행이 아닌 가치관의 변화”

뉴스, 사회적경제소식 | 2019년 05월 29일


‘SOVAC 2019’, 사회적 가치 담론의 장 열어…”모두가 동참해야”

환경이나 일자리 등 다양한 사회적 문제들이 해결된 성과로 정의되는 ‘사회적 가치(Social Value)’는 거스를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는 진단들이 나왔다.

28일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소셜밸류커넥트 2019(Social Value Connect 2019·SOVAC)’의 패널토론에 나선 인사들은 사회적 가치 추구가 거대한 흐름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

영리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연구한 성균관대 김태영 교수는 “사회적 가치를 바라보는 근본적인 인식과 접근 방식에 질적인 변화가 있다”고 진단했다.

김 교수는 “비영리단체 분야에서 사회적 가치를 바라보는 인식은 기존의 투입 중심에서 사회적 임팩트 위주로 바뀌고 있다”며 “기업에서는 사회적 가치를 통해 새로운 고객 가치를 창출하고, 혁신의 기회로 삼고 있어 선택이 아닌 생존의 문제가 되고 있다”고 소개했다.
따라서 그는 “기업과 비영리단체, 정부 등이 협업해야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게 거대한 흐름”이라며 “모든 사람이 동참해야 하는 사회적 담론”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정성미 부사장도 “기업이 사회적 가치에 관심이 없다면 고객의 신뢰를 얻을 수 없다”며 “사회적 가치는 어떤 비즈니스 모델에도 반드시 실현해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발달장애인을 고용하는 사회적 기업 베어베터를 운영하는 김정호 대표는 장애인 주차 구역 위반에 젊은 세대일수록 엄격하다는 사례를 들며 “사회적 가치는 잠깐의 유행이 아니라 가치관이 바뀌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 대표로 나온 기획재정부 이종욱 장기전략국장은 사회적 가치를 ‘공공의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 가치’로 정의하면서 “정부가 제정을 추진하고 있는 ‘사회적 가치 기본법’에는 안전과 인권, 사회적 약자 배려, 상생, 양질의 일자리 등이 대표적 내용”이라고 소개했다.

사회를 맡은 한양대 김종걸 교수는 “사회적 가치는 헌법적 가치로 정부는 공동체의 행복을 위한 헌법적 가치와 구체적 실행방안 간의 틈을 정책체계를 정비해서 메우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이하 생략)

https://www.mk.co.kr/news/business/view/2019/05/357791/

<바로가기>

 
No items found